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인사말

게시판 내용
코로나 시대의 위기 대처법... 기도하고 말씀으로 돌아가야 한다.
작성자 강석원 등록일 2021-01-12 20:44:54 조회수 3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뒤 한국교회는 주요 이슈들에 있어 번번이 끌려다니기만 했다. 

정부 및 지자체가 유독 기독교만을 향하거나 혹은 기독교계에만 유독 강조점을 두면서 집회를 제한했을 때도, 

소모임을 전면금지했을 때도, 대면 예배를 금지했을 때도, 일이 터진 뒤에야 뒤늦게 대응에 나섰다.

물론 코로나19 사태가 그야말로 미증유의 것이어서, 초기에는 제대로 된 대응책 마련에 어려움이 컸던 점도 있다. 

사태 초중반까지만 해도 정부의 최고위 지도자들조차 우왕좌왕하며 실언 내지 허언을 내뱉는 것도 다반사였으니, 

이는 기독교계 지도자들만 탓할 문제는 아니다.

정부 당국의 강력한 제재를 예상하지 못했을 수도 있다. 

아무리 그래도 자유민주주의국가이자 법치국가에서, 설마 자유의 근간이 되는 종교의 자유와 집회결사의 

자유를 제한하기야 하겠느냐는 안이한 생각을 가졌던 이들도 적지 않았을 것이다.


또한 이것은 기독교계의 장점이자 한계이기도 한데, 바로 상명하복식의 단일구조가 아니라는 것이다. 

다른 종교들처럼 몇몇 지도자들이 모여 일괄된 정책과 행동지침을 마련할 수 없다 보니, 

번 의사결정이 늦어지고 그나마도 통일되게 지켜지기 어려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교회는 전반적으로 방역수칙을 잘 지켜 왔다. 

서울시와 경기도가 몇 달 전 교회들을 전수조사한 결과 절대다수의 교회들이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난 점도 그렇고, 확진자가 발생될 때마다 유독 교회들을 부각시켜서 그렇지 실제 교회 내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된 경우는 비율상 그리 높지 않다.

이제 기독교계는 보다 당당하게, 더욱 선제적으로, 그리고 주도적으로 이 사태를 대처해 나갈 필요가 있다. 

기독 전문인들을 모아 정부가 요구하는 것보다 높은 기준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도 

예배를 드릴 수 있는 방안들을 모색하고, 이를 교계 지도자들이 한목소리로 당국에 제시해 관철시켜야 한다. 

또한 부당한 탄압을 당하는 교회들이 있다면 적극 보호해야 한다.

기독교계를 향한 비난이 아무리 빗발친다 해도, 그것 때문에 위축돼서는 안 된다. 

회와 예배의 순수성을 지키기 위해, 그러면서도 이 나라와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교회들이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코로나 시대의 위기 대처법       





사람은 적당한 긴장감이 필요하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위기 의식이 없으면 언제나 사고에 직면할 수가 있다.

세상에는 곳곳에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영적인것도 마찬가지다.


사단은 우리가 잠을 자는 동안에도 악한 씨를 뿌리고 올무를 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교회의 위기다.

전도 제로의 시대다.

아니 마이너스 시대다.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로 인한 부작용과 예배의 부재 속에서 교회를 떠나고 있다.

이성적이지 못한 그리스도인들의 무책임한 행동이 교회를 증오의 대상으로 만들었다.


입장 바꿔서 내가 비 기독교인이였다면 아마도 나는 교회는 없어져야 할 대상이라고 생각 했을 것이다.


그 만큼 교회에 다니는 사람들이 지혜롭지 못하게 말하고 행동했으며 칭찬 받기는 커녕

비난의 빌미를 세상 사람들에게 심어 주었다.


코로나가 전파 되는데 그것을 막기 위한 노력 보다는 오히려 교회가 전파의 주범으로 몰리는 현상 속에서

본질이 어떻게 되었든 교회는 본을 보이지 못했다.


예배를 제대로 드릴수가 없다.

컴퓨터나 핸드폰도 없는 농어촌에 노인들은 비대면 예배를 드릴 생각조차 못한다.

교회학교는 문을 닫고 교사나 담당 교역자는 실업자의 상태로 있다.


성찬식은 언제 행하여 질지 기약도 없고 교회에 등록하는 사람들도 없다.

전도라는 말을 꺼내기가 무서운 세상이 되었다.

그리스도인이 스스로 자초한 결과다.


교회 건축중인 교회는 부도의 위기에 처해 있고 농어촌 미자립 교회는 교역자가 빈궁에 처해서

굶어야 할 판이 되었다.


세계 선교사 파송 1,2위를 자랑하던 한국교회는 선교사들이 선교지를 떠나 귀국길에 오르고 있으며

더 이상 선교사 파송에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


모여서 합심하여 기도 하는던 때가 추억처럼 꿈 속에서만 이루어 지고

믿음이 연약한 자들의 신앙은 교회에서 설교를 듣지 못하니 믿음생활을 접고 있는 형국이 되어 있다.


자신만의 신앙을 유지하기에도 영적 에너지가 모자란다.

교역자가 심방하려고 해도 모두가 꺼려한다.


새로운 찬양을 배울 기회도 없고 성경읽는 일에도 열심이 생기지를 않는다.

모여서 찬송하고 기도하며 말씀을 들을 때에는 성령충만 한 생활이 유지 되었던 사람들도

물이 없어 말라 버리는 화초처럼 시들해지고 있다.


그런데도 위기 의식을 느끼지 못한다면 문제가 아닐수가 없다.

좀 더 큰 환란이 온다면 나 자신도 배교를 안한다고 장담 할수 없는 연약한 믿음에 처해 있다.


나 자신도 힘든 시기에 이웃을 위해 산다는 것이 어려운 때가 되었다.


그러면 어찌 할꼬?

께어나야 한다.

나를 다시 한번 돌아 보고 내 신앙을 추스려야 한다.


언제까지 누어서 회복 되기만 기다릴 것인가?

마귀는 춤을 추며 자기편으로 만들려고 삼킬 자를 찾아 우는 사자와 같이 혈안이 되어 있다.


정신 차리지 않으면 언제 나 자신이 불신자의 길을 갈지 모른다.


하나님께 긴급한 S.O.S쳐야 한다.

교회와 나를 이 수렁에서 건져 주시도록 구조를 요청해야 한다.

위기에 처한 교회를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불신자요 죄를 짓는 것이다.


나의 삶을 돌이켜 다시금 하나님께로 돌아와야 할 때다.

방심은 금물이다.

위기의 태풍이 나를 향하여 몰려 오고 있다.

잘못하면 내 영혼은 곧 마비되고 죽을수도 있다.

기도하고 말씀으로 돌아가야 한다.


긴장하지 않고 방심하면 넘어질수 있는 것이 영적 세계다.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공지] 주일 예배 방송 영상 보기박상준2020.02.25100
4488기도는 당신 자신을 위한 것이고 하나님이 주신 최고의 특권강석원2021.01.214
4487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온라인 예배 최선은 아니다 .강석원2021.01.204
4486오늘 집을 나서기 전 기도했나요.이 하루도 기도로 승리하시길...강석원2021.01.196
4485말씀으로 무장 된 오늘!!믿음 안에서 승리하시길강석원2021.01.185
448418일부터 주일,수요,금요,심야기도회 대면 예배 조건 20% 완화...강석원2021.01.176
4483사랑하는 주님만 바라보는 하루가 되시길...................강석원2021.01.153
4482자녀들 졸업기간입니다. 기도와 축하 해 주시기 바랍니다.강석원2021.01.137
>> 코로나 시대의 위기 대처법... 기도하고 말씀으로 돌아가야 한다.강석원2021.01.123
4480신년을 맞이한 성도의 자세는 어떤 것이 되어야 할까요?강석원2021.01.114
4479"우리가 교회입니다."옷을 찢어 회개해야 할 때입니다.강석원2021.01.105
4478하루속히 코로나가 사라지고 일상이 회복되기를강석원2021.01.094
4477온라인 예배를 드리면서 함께 나누고 싶은 이야기들강석원2021.01.088
4476좋은 제직이 있는 교회가 성장한단.새해에도 신실한 제직이 되기를강석원2021.01.075
4475한파경보가 내려진 추운 날씨에 감기, 코로나에 조심하시길....강석원2021.01.066
44742020년 10대 이단 뉴스강석원2021.01.048
4473신축년 새해에는 하나님이 찾으시는 예배자로 .... 강석원2021.01.038
4472이번주일은 2021년 첫 주일이자 신년감사주일입니다....2021년을 우리에게 주신 주님께 감사해요.강석원2021.01.0211
44712021년 새해는 주님의 사랑으로 섬기며 헌신 봉사 충성하는 한해가 되시길...강석원2021.01.0111
4470아듀~~ 2020년이여... 한해동안 힘들고 어려웠던 한해였습니다.강석원2020.12.2914